Skip to content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홀아비 정상情想

 

배 의 순 요한보스코.시인

 

밥이나 먹었나.’ 우리는 가까운 친구, 혹은 친지를 만나거나 통화를 할 때, 첫마디가 밥 먹었나.’ 이 말은 우리의 오랜 인사말이기도 하다. 사람은 살기위해 하루 세끼를 먹고 영양을 골고루 채워야 한다. 실제로 코리아의 보릿고개라는 말이 있다. 한국의 6.25전쟁 이후 혹독한 시절을 겪은 경험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이렇듯 먹는 문제를 먼저 묻는 이유는 생활 속성과 관련이 있다고 본다. 먹는 문제부터 해결한 다음,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 먹는 일을 하늘처럼 여긴다는 뜻이다. 그것이 우리의 슬픈 역사이기도 하다.

또 다른 문제는 혼자 살면 외롭고, 외로운 것은 좋지 않다고 아무 생각 없이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 원래 즐거움과 외로움은 빛과 그림자처럼 어느 한쪽만 존재할 수 없다. 즐거움이 있으니까 외로움을 느끼고, 외로움을 아니까 즐겁다고 느낀다. 나이가 들어 우울해지는 이유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불만과 피해 의식 속에서 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끝없이 신에게 묻고 자신에게 묻는 것이다. 성 프란치스코가 칠백년 전에 쓴 기도문에 보면 이런 말이 나온다. “거룩하신 주님 위로 받기보다 위로하고/이해 받기보다는 사랑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소서”/여기서 사랑이라는 말은 인생이 주는 위대한 선물이다. 산술논리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극심한 고통과 상처를 이해하고 사랑으로 치유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한다. 그리하여 자신의 운명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홀로 사는 내게 어찌 남이 내 행복을 가져다주겠는가. 오래 살면 천덕꾸러기가 되어 인간의 본성을 잃어가는 것은, 돌아서면 바로 눈앞에 보인다. 온갖 장애나 병고에 시달리면서 어쨌든 세상을 살아야 한다. 다만 사람은 후회할수록 삶의 질은 떨어진다. 젊어봤으니 늙어도 봐야죠. 이 말은 자기 자신의 운명을 더욱 부드럽게 맞이하게 한다. 사람의 생명은 두 번 사는 것이 아니다.

인생은 후반전이다는 말이 있다. 후반부에는 굳이 똑 같은 실수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바로 경험의 힘이다. 운명은 변하기 마련이다. 슬픔을 안고 아무렇지도 않은 척 살아간다는 게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지 겪어본 사람은 안다. 사람은 아주 소소하고 작은 것이라도 본질적으로 생활습관이 인간의 삶을 바꾸어 놓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문득 황창연 신부님의 저서<사는 맛 사는 멋>에서 노인 십계명이 생각난다. 인생의 남은 시간을 자기답게 존재하고 싶다. 이제는 먼저 한발 물러서서 내 자신을 바라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어떤 세월의 종언-김정권 시몬.수필가 도경회 2019.11.26 2
» 홀아비 정상情想-배 의 순 요한보스코.시인 도경회 2019.11.25 1
274 우리는 할 수 있다[We can do]-박윤식 에밀리오.수필가 도경회 2019.11.25 0
273 삶과 죽음 앞에서-예 원 호 스테파노. 수필가 도경회 2019.11.25 0
272 가을 사랑 -민창홍 사도요한. 시인 도경회 2019.11.25 2
271 행복에 대한 우리 생각은 틀렸다 -시인 박성임 클라라 도경회 2019.11.25 0
270 하느님의 은총으로 -고굉주 에스더.소설가 도경회 2019.11.25 0
269 내 꿈은 할머니 -김현주 스텔라.수필가 도경회 2019.11.25 0
268 말씀에 의한 말씀을 위한-문정임 젬마 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7 지키지 못한 약속 -김미숙 까리타스. 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6 주님의 소리- 김말순 베아따. 수필가 도경회 2019.11.25 0
265 형제님 대자들은 다 잘 있습니까?- 강희근 요셉. 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4 가족의 힘 -조정자 이사벨라.스필가 도경회 2019.11.25 0
263 엿샛날의 이유-김용철 스테파노.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2 팽목항에서 다시 노란바다를 마주하다.-김유철 스테파노. 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1 그 바람에게 잔을 건네며-김시탁 스테파노.시인 도경회 2019.11.25 0
260 동행의 신비 -김연희크리스티나.시인 도경회 2019.11.25 0
259 별나라 아버지-홍예성 바울라.수필가 도경회 2019.11.25 0
258 천주교 성지를 찾아서-유시연 레아. 소설가 도경회 2019.11.25 0
257 나의 별은-강연주 리디아.시인 1 도경회 2019.07.08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가톨릭문인회

Copyright (C) 2019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